AMSBIO NEWS AND MEDIA

AMSBIO are sending you news from AMSBIO's latest news and information about the bio industry.
If you want to subscribe, please leave your email address at the bottom of the page.

[뉴스1] 황희 장관의 신속PCR검사?…"방역 지키고 문화계 되살릴 과학적 대안

Author
amsbio
Date
2021-03-09 12:59
Views
955

[뉴스1이]


황희 장관의 신속PCR검사?…"

1시간 내 100%판정 가능한 코로나19 진단키트


[뉴스1]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https://www.news1.kr/articles/?4211215https://m.mtn.co.kr/news/news_view.php?mmn_idx=2020081010512154004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코로나19로 빈사 상태에 빠진 문화체육관광업계를 되살릴 방안으로 '신속PCR(유전자증폭)검사'를 제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는 신속PCR검사를 활성화해 해외 관광을 일부 허용하고 국내 공연장을 개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난 9일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밝혔다.



신속PCR검사는 정확도를 유지한 채로 검사시간을 1시간 이내로 대폭 줄일 수 있는 코로나19 진단검사법이다. 이에 양성환자를 현장에서 신속히 분리해 대응할 수 있으며 비감염자가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리나라의 기존 방역체계는 1~3단계 사회적 거리를 통한 이동을 제한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는 효과적이지만 경제적 손실을 피할 수 없는 치명적 한계를 갖고 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방법은 △확진용 PCR검사 △응급선별용PCR검사 △신속항원검사 등으로 크게 나뉜다. 우리나라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확진용PCR검사를 기본으로 채택하고 있다.

확진용PCR검사는 정확도가 높지만 검사시간이 길고 검체를 이동하는 과정에서 비용이 많이 발생한다. 지난해 말부터 보조적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신속항원검사는 검사시간이 약 15~30분에 불과하고 비용이 적게 들지만 정확도가 낮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에 황희 문체부 장관이 문화체육관광업계에 선제적으로 적용하려는 신속PCR검사는 응급선별용PCR검사 방식이다. 검사시간이 1시간 이내로 짧고 비용이 적게 들면서도 정확도도 높다. 황 장관은 신속PCR검사가 기존의 확진용 PCR검사와 신속항원검사의 단점을 개선했기 때문에 무증상자를 선별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런 장점 때문에 신속PCR검사 제품은 해외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이현숙 서울대 분자생물학과 교수에 따르면 대표적으로 디텍터(Detectr)와 셜록(Sherlock)이 영미권으로 중심으로 진단에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9개 회사의 신속PCR검사 제품들이 제도적 제한으로 인해 응급수술환자 또는 의심증상이 없는 응급실 내원환자에게만 사용하도록 돼 있었다. 지난해 12월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들 제품에 대해 지자체가 자체 책임과 예산 하에 시범 사용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경기 여주시가 지난해 12월23일부터 AMS바이오사의 제품으로 신속PCR검사를 시험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지난달 11일 기준으로 1일당 수검자가 기존PCR검사시 29.6명에서 1094.8명으로 약 37배나 늘어났다. 여주시는 대중교통 종사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에서 감염자 1명을 찾아내 추가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이처럼 신속PCR검사를 예방적 차원에서 정기적으로 실시하면 무증상자를 조기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외부자의 내부 전파로 인한 집단감염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또한 경증 상태에서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효과를 높일 수도 있다.

신속PCR검사는 만족도도 높다. 여주시에 따르면 지난 1월11일 수검자 2만9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91%(1759명)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다만 검사때 코를 쑤시는 비인두도말 방식이 불편했다는 의견이 다수 있어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업계관계자들에 따르면 신속PCR검사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검사시간이 기존의 1시간에서 최대 30분까지 줄어들고 채취하는 방식도 비인두도말 방식에서 침(타액)으로 바뀔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황 장관은 인사청문회에 이어 지난 14일 대학로에서도 공연관계자를 만난 신속PCR검사법을 다시 거론했다. 그는 "공연 시작 1시간 전쯤에 먼저 와서 신속PCR검사를 받으면 결과를 바로 알 수 있다"며 "대학로는 공연장이 밀집돼 있기 때문에 신속PCR 이동진료소 2군데만 있으면 충분히 시도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에 대해 관객의 자발적 참여와 검진에 따르는 각종 비용 문제를 고려할 때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자체예산으로 신속PCR검사를 시범운영하고 있는 여주시의 2021년도 예산은 7622억7000만원이다. 문체부는 여주시보다 약 9배 많은 6조8637억원이다.

문체부는 지난해 8월 내수를 살리기 위해 1700억원 규모의 외식·영화·공연·전시·관광 쿠폰을 시작했다가 단 이틀 만에 중단한 바 있다. 방역과 경제살리기 사이에서 혼선이 생긴 결과다. 지난 11일 취임한 황희 장관이 제시한 신속PCR검사는 방역과 경제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과학적 대안이다. 문체부가 신속PCR검사의 파급효과를 고려한다면 더 망설일 이유가 없는 까닭이다.

한편 황희 문체부 장관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4일 마지막 공식일정인 국립민속박물관 업무보고를 마친 뒤에 신속PCR검사 관계자들을 만나 문화체육관광업계에 최적화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시내 모처로 떠났다.
Total 1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공지] 코로나 면봉에 자동차 고착제 사용, 언론보도에 관한 공지
amsbio | 2021.03.15 | Votes 3 | Views 1261
amsbio 2021.03.15 3 1261
10
[인천일보] 여주시, 코로나19 방역 시스템 신속PCR검사 전국 확산 시발점 되나
amsbio | 2021.03.09 | Votes 2 | Views 1114
amsbio 2021.03.09 2 1114
9
[뉴스1] 황희 장관의 신속PCR검사?…"방역 지키고 문화계 되살릴 과학적 대안
amsbio | 2021.03.09 | Votes 4 | Views 955
amsbio 2021.03.09 4 955
8
[중앙일보] 2만명, 나흘이면 끝...검사시간 만큼 빠르게 퍼지는 신속 PCR
amsbio | 2021.03.09 | Votes 1 | Views 905
amsbio 2021.03.09 1 905
7
[현장NEWS] 전남도 대불산단 신속 PCR 검사, 전국 모범
amsbio | 2021.03.09 | Votes 0 | Views 984
amsbio 2021.03.09 0 984
6
[경기일보] 여주 검사 후 1시간이면 결과 알 수 있는 PCR검사 각광
amsbio | 2021.03.09 | Votes 0 | Views 1293
amsbio 2021.03.09 0 1293
5
[머니투데이]에이엠에스바이오, 진단에 강한 기업
amsbio | 2020.09.17 | Votes 7 | Views 1691
amsbio 2020.09.17 7 1691
4
[KOREA Joong-Ang Daily] Amsbio CEO on the making of Korea's most accurate Covid test
amsbio | 2020.09.02 | Votes 10 | Views 1834
amsbio 2020.09.02 10 1834
3
[점프업바이오] 에이엠에스바이오, 1시간 내 100% 판정 가능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
amsbio | 2020.08.10 | Votes 7 | Views 1984
amsbio 2020.08.10 7 1984
2
현대코퍼레이션그룹, 강소기업과 'K-방역 원팀' 꾸려 수출길 뚫는다
amsbio | 2020.08.05 | Votes 2 | Views 1351
amsbio 2020.08.05 2 1351
1
1회 검사로 코로나 무증상 감염도 100% 판정
amsbio | 2020.08.04 | Votes 1 | Views 1463
amsbio 2020.08.04 1 1463